2008-10(14호)   20년 후 서울, '청장년 3.2명이 노인 ...
홈 > 통계분석 > 통계웹진
서울시민의 생활상을 분석하여 재미있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20년 후인 2028년 65세이상 고령자가 134.3% 증가하여
 전체 서울시민 중 21.0%를 차지하고, 청장년(15~64세)인구 3.2명이 노인(65세 이상)  1명을
 부양하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2008년 서울은 이미 고령화 사회임에도 노인 중
 절반도 채 안되는 38.3%(남성 45.6%, 여성 32.0%)만이 노후준비를 하고 있음.

 



 
 서울에 사는 65세 이상 노인 생활을 살펴보면, 고령 경제활동인구는 10년 사이 20배 정도
 증가하였고, 노인 중 절반정도(48.5%)는 "TV 시청이나 라디오 청취"를 하며 여가생활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정여건(10점 만점에 4.50점)과 건강상태(5.04점)에 대한 체감 만족도가
 사회생활(5.46점)이나 가정생활(5.96점)보다 상대적으로 낮으며, 이에 따라 노인(60세 이상)이
 가장 받고 싶어 하는 복지서비스 1위는 건강검진(43.3%)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인구 추이  
   ..。2008년 서울 65세 이상 인구는 857천명으로 서울 총인구(10,032천명)의 8.5%)를 차지하고
      있으며, 여성이 56.8%(487천명)로 남성 43.2%(370천명)보다 더 많고, 특히 80세 이상
      고령자는 여성(90천명)이 남성(38천명)보다 2.3배나 많음.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영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