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서울시민의 음주, 금주 현황은 어떻게 되나?

서울시민의 음주, 금주 현황은 어떻게 되나?

 

tbs 라디오 「서울속으로 황원찬입니다」 서울엿보기. 6회 방송분(2017년 4월 20일)입니다.

 

○ 19세 이상 인구 10명 중 7명은 술을 마심

 - 지난 1년 동안 술을 한 잔 이상 마신 19세 이상 인구의 음주 비율은 68.7%로 나타남
 - 성별로는 남자 83.1%, 여자 55.6%가 술을 마셨음
 - 음주 횟수는 ‘월 2~3회’가 29.6%로 가장 많았고 ‘거의 매일’ 마시는 경우도 4.7%를 차지함
 - 남자는 ‘주 1~2회‘(33.2%), 여자는 ’월 1회 이하‘(38.9%)로 술을 마심

 

<음주 횟수 (단위 : %)>

 

 

○ 금주가 어려운 이유 ‘사회생활을 하는데 필요하기 때문에’ 51.4%

 - 지난 1년 동안 19세 이상 서울시민 중 술을 한 잔 이상 마신 사람 중에서 절주(음주량을 줄임)나 금주를 시도한 적이 있는
   사람은 26.4%로 나타났으며 남자(22.9%)보다 여자(35.2%)가 더 높게 나타남
 - 절주나 금주가 어려운 이유는 ‘사회생활을 하는데 필요하기 때문에’(51.4%)가 가장 많고, 다음으로 ‘스트레스 때문’(43.2%)임
 - 남자는 ‘사회생활을 하는데 필요해서’(55.3%), 여자는 ‘스트레스 때문’ (48.3%)에 절주나 금주가 어렵다고 응답함

 

<금주시도 및 금주가 어려운 이유 (단위 : %)>

 

 

○ 음주자가 비음주자보다 상대적으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긍정적으로 생각

 - 2016년 19세 이상 서울 시민 중 음주자가 비음주자보다 상대적으로 자신의 건강을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자신의 건강상태가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음주자(50.9%)가 비음주자 (38.7%)보다 12.2%p 높게 나타남

 

<음주자·비음주자 건강 평가 (단위 : %)>

 

 

※ 자료출처 : 통계청, 2016년「사회조사」, 국가통계포털(http://kosis.kr/)

 

 

담 당 : 통계데이터담당관 박 창 현 (☏ : 02-2133-428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