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2010 서울 노인통계

      

  2010 서울 노인통계

   
  ① 서울노인인구 및 가구 추이
     
  - 서울인구에 따르면, 2010년(6월말 기준) 65세이상 서울노인인구는 96만6천여명으로 전체서울인구 10,448천명의 9.3%를 차지하고 있다.
  - 1970년 10만여명(전체인구 대비 1.8%)에 불과하던 서울노인인구는 1990년에는 36만3천명(전체인구 대비 3.4%), 2010년에는 96만6천명(전체인구 대비 9.3%)으로 늘었다.
    ⇒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2012년에는 100만명(전체인구 대비 10.3%)에 진입, 
    2028년에는 노인인구가 200만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서울은 2005년 노인인구가 전체인구의 7.1%로 이미 고령화사회에 들어섰으며, 저출산․고령화 추세로 볼 때 2019년에는 14.1%를 차지해 고령사회로 진입 예정, 2027년에는 노인인구가 20%를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 또한 2017년에는 고령인구가 유소년인구(0~14세)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
     
     
  -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로 인하여 노인부양을 위한 사회적 부담이 갈수록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 2010년 현재는 생산가능인구 8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고 있으나, 2019년 5명, 2022년 4명,
    2027년에는 3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지난해(2009년) 서울에 홀로 사는 노인은 19만9559명, 전체 65세이상 노인의 21.2% 차지
     ⇒ 이는 2002년 9만769명에서 7년만에 10만8790명이 늘어난 수치다.
     ⇒ 독거노인 중 여성이 71.2%(14만2116명)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 독거노인 현황
     
     
  - 노인가구주 꾸준히 증가, 1990년 5.0%에서 2030년 29.6%를 차지할 전망
    ⇒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2010년 서울 총 가구(357만가구) 가운데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가구는 52만7천가구로 1990년 14만2천가구에서 3.7배 늘었다.
    ⇒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가구수는 2030년 115만7천여가구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 전체 가구수 대비 비중으로 보면, 2030년에는 29.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② 60세이상 경제 및 보건

     
  - 60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경제활동을 하는 인구가 10년 전에 비해 61.7% 증가하였다.
    ⇒ 60세 이상의 경제활동인구는 1989년 12만5천명에서 1999년 26만1천명으로 2배 증가하였으며,
    ⇒ 지난해에는 42만2천명으로 10년 전 보다 16만1천명이 증가하였고,
     20년 전보다는 29만7천명이 늘었다.
  - 경제활동참가율은 1989년 23.6%에서 1999년 30.9%로 증가하였고, 지난해(2009년)에는 31.3%로 60세이상 고령자 10명 중 3명이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 고령 취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60세이상 취업자는 1989년 12만3천명에서 1999년 25만명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41만3천명으로 10년전보다 65.2%(16만3천명) 증가하였다.
    ⇒ 전체 취업자 중 60세이상 취업자 비중은 1989년 2.9%에 불과하였으나,
    1999년 5.6%로 늘었으며, 2009년에는 8.5%까지 증가하였다.
    ⇒ 향후 고령자 일자리 확충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연령별 취업자 비중 년도별 추이
     
     
  - 65세이상 사망률(10만명당 사망자) 감소, 2000년 4,072.7명에서 2009년 2,768.6명으로 줄어
    ⇒ 노인남성 사망률(10만명당 3,214.3명 사망)이 여성 사망률(10만명당 2,435.5명 사망)보다 높다.
     
  - 지난해 노인사망자 중 절반정도 49.3%(12,477명)가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으로 사망
   

⇒ 2009년 65세이상 인구의 사망원인 1위는 암(악성신생물)으로 65세이상 인구 10만명당 761.4명이
    사망하였고, 다음 원인은 뇌혈관질환 사망률(331.4명), 심장질환(273.9명), 당뇨병(135.7명),
    폐렴(83.9명) 등의 사망률 순으로 나타났다.
⇒ 2000년 보다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등의 사망률은 감소하였으며,
⇒ 반면, 노인자살과 알츠하이머로 인한 사망률은 각각 2.5배, 4.3배로 크게 늘었다.

     
    65세 이상의 인구의 5대 사망원인별 사망률
     
     
 

③ 생활에서의 노인 인식조사

     
  - 60세이상 노인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 경제 및 건강문제
   

⇒ 노인들이 겪는 가장 어려운 문제로 경제적인 어려움(44.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건강문제(31.0%), 소일거리 없음(7.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특히, 2005년과 비교하면 건강문제가 가장 어렵다는 응답이 ‘05년 22.1%에서 지난해 31.0%로 
    크게 늘어, 노인들의 건강에 대한 문제인식이 점점 높아져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이 겪는 가장 어려운 문제
     
     
  - 노인돌봄서비스를 가장 필요한 복지서비스로 인식하나, 노인복지를 위한 세금부담의향 낮아
    ⇒ 2009년 사회조사에 따르면, 서울시민 42.7%가 향후 가장 늘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복지서비스로
    노인돌봄서비스를 최우선으로 꼽아 노인복지확대의 필요성에 대하여 인식하고 있다.
    ⇒ 또한 지난해 조사(2009 사회조사)에 따르면, 60세이상 노인 84.7%가 정부 및 사회단체로부터
    복지서비스를 받고 싶어하며, 2005년 76.9%보다 7.8%p 늘어, 복지서비스를 받고 싶어하는 
    노인들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반면, 15세 이상 서울시민들은 노인들의 사회복지 확대를 위한 세금을 더 부담할 의향이 있다에는
     28.8%만이 찬성(반대 28.4%, 보통 42.8%)하고 있어,
    ⇒ 노인부양에 대한 사회적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확대 필요한 복지서비스
     
     
  - 받고싶은 복지서비스는 건강검진(36.2%), 간병서비스(17.7%), 취업알선(16.1%) 순
   

⇒ 60세이상 노인 84.7%가 정부 및 사회단체로부터 복지서비스를 받고 싶어하며,

    ⇒ 받고 싶은 복지서비스는 건강검진(36.2%)이 가장 많고, 간병서비스(17.7%), 취업알선(16.1%),
    가사서비스(10.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특히, 2005년과 비교하면 가장 받고싶은 복지서비스로 건강검진(46.8%→36.2%)은 줄어든 반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간병서비스(13.8%→17.7%), 취업알선(14.4%→16.1%), 가사서비스(6.1%
     →10.3%) 등을 받고 싶다는 노인은 늘었다.
     
   -  60세이상 노인 79.4%, 자녀와 따로 살고 싶다
    ⇒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60세이상 노인 중 자녀와 함께 살고 있는 비율은 40.1%로 이는 2007년 
     55.9%보다 줄었다. 전통적인 대가족 문화가 해체되고 있는 것이다.
    ⇒ 자녀와 같이 살고 있는 이유도 본인의 독립 생활이 불가능(29.7%)한 것이 가장 큰 이유지만
    자녀의 독립생활이 불가능(23.6%)한 경우도 두 번째를 차지하고 있어, 자녀가 노인을 부양하는 것
    만큼 노인이 자녀를 부양하고 있는 셈이다.
    ⇒ 자녀와 같이 살고 있지 않은 이유는 따로 사는 것이 편해서(34.0%), 자녀에게 부담될까봐(26.7%), 
    본인의 독립생활 가능(26.4%), 자녀의 직장 및 학업(7.9%), 기타(자녀와의 불화 등 5.0%) 순이다.
    ⇒ 노후 희망하는 동거형태를 물어도 자녀와 함께 살기보다 따로 살겠다로 응답한 수가 4배 높다. 
    60세이상 시민의 79.4%는 노후에 자녀와 따로 살고 싶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2004년 68.3%보다 11.1%p 늘었다.
    ⇒ 2009년 서울서베이에 따르면, 노후 희망하는 동거형태는 자녀와 가까운 곳에서 독립생활(49.2%), 
    노인전용공간(27.3%) 순이고, 자녀와 함께 살고싶다는 20.6%에 불과하였다.
    ⇒ 2004년과 비교하면, 자녀와 함께 살고 싶다는 줄고, 노인전용공간이 늘었다.
     
    노후에 희망하는 동거형태
     
     
  - 60세이상 노인 61.3%, 생활비 스스로 마련
    ⇒ 통계청 사회조사에 따르면, 지난해(2009년) 60세 이상 노인의 생활비 마련방법을 물은 결과
     61.3%가 본인 및 배우자가 생활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응답하였고,
     자녀 또는 친척이 지원해준다는 응답은 29.8%였다.
    ⇒  2005년과 비교하면, 생활비 부담을 노인 스스로 한다(58.0%→61.3%)와 정부 및 사회단체지원
     (2.8%→8.7%)은 늘고, 자녀(친척) 지원(38.7%→29.8%)은 줄어 들었다.
     
    생활비 마련 방법 (60세 이상 노인)
     
     
  - 정기적 모임에 참여하는 노인이 비참여자보다 사회생활 평균만족도 높다
    ⇒ 지난해 65세이상 노인 59.0%는 ‘정기적으로 나가는 직장이나 모임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  모임이 있다는 응답자 중 중복응답을 고려하면, 가장 많이 나가는 곳은 노인정(40.2%)이며,
     종교단체(24.0%), 복지관 및 노인교실(19.3%), 직장(16.6%) 등의 순이다.
    ⇒  정기적 모임에 참여하는 65세이상 노인이 비참여자보다 사회생활만족도가 평균 7.0점 정도 높다
    ⇒  65세이상 노인의 사회생활만족도는 평균 56.6점(100점 만점)을 15세이상 서울시민의
     사회생활만족도(66.9점)보다 낮다.
    ⇒  직장이나 노인정 등 정기적으로 나가는 모임이 있다고 응답한 65세 이상 노인은 사회생활 만족도
     가 평균 60.0점인 반면에, 정기적 모임이 없다고 응답한 65세 이상 노인은 53.0점으로 나타났다.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