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1인가구 30년 새 10배 늘어

      

  서울 4가구 중 1가구 나홀로 산다

   
  <서울 1인 가구 30년 만에 10배 넘게 늘어... 2010년 83만8114가구>
     
  -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서울 총 가구는 꾸준히 증가해 1980년 183만6903가구에서 2010년 351만6745가구로 약 2배 정도 늘었다.

  - 특히, 1인 가구는 1980년 8만2477가구에서 2010년 83만8114가구로 30년 동안 10배 넘게 늘어, 증가속도가 매우 빠르게 나타났다.
  - 이에 따라,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1인 가구 비중이 1980년 4.5%에서 2000년 16.3%로 늘었으며, 지난 2010년에는 1인 가구가 전체 가구 중 23.8%로 서울은 4가구 중 한 가구가 나홀로 가구인 셈이다.
     
    가구당 평균 가구원수
     
     
  1985년~2005년, 미혼 1인 가구 4.1배, 65세 이상 노인 1인 가구 8배 이상이나 증가
    ⇒ 특히, 1인 가구 구성 변화를 보면 2005년 1인 가구 중 60.7%를 차지하고 있는 미혼 1인
     가구가 1985년 대비 4.1배,  65세 이상 노인 1인 가구는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미혼 1인 가구는 1985년 9만8,896가구에서 2005년 41만310가구로 늘었으며,
    65세 이상 독거노인 가구는 동일기간 1만1632가구에서 9만4855가구로 증가했다.
    ⇒ 또한, 2005년 1인 가구 중 유배우 가구는 1985년 대비 3.1배, 사별 4.6배, 이혼 8.0배 늘었다.
    ⇒ 또한, 1985년에는 1인 가구 중 29세 이하가 53.8%로 절반이상을 차지하였던 반면,
     2005년에는 30세 이상 연령층에서 비중이 늘었다.
     
    가구주의 혼인상태별 1인가구
     
     
  혼인은 감소하고 이혼, 고령화는 늘어난 것이 1인 가구 증가 원인
    ⇒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혼인은 감소하는 반면, 이혼과 고령화는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 1990년 10만3843건이던 혼인건수는 2009년 6만8841건으로 줄어 66%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마저 초혼도 늦어지고 있는 추세다.
    ⇒ 이혼건수는 약 2배 정도(1만2432건→2만3920건) 늘었다. 고령화 진전은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90년 3.4%에서 09년 9.0%로 늘고 평균수명 또한 08년 81.7세로 높아졌다.
     
  평균가구원 수 지난 30년 동안 1.71명 감소... 4.47명→2.76명
    ⇒ 가구당 평균 가구원수는 1980년 4.47명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0년에는 2.76명으로
    줄었다.
     
     
  <주택 유형 중에서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 58.7%로 가장 많아>
     
  - 2010년 총 조사 잠정결과, 서울의 주택 수는 257만3천호로 95년 대비 84만5천호(48.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 주택형태별로는 아파트가 1,510천호(58.7%)로 가장 많으며, 연립 및 다세대(24.1%)를 포함한 공동주택이 전체 주택의 82.8%를 차지했다.
  - 아파트 비중은 1995년에는 42.7%에서 2010년 58.7%로 16.0%p 증가한 반면, 단독주택 비중은 같은 기간 32.8%에서 16.2%로 16.6%p 감소했다.
연립 및 다세대 주택 비중은 2.9%p 증가했다.
     
    주거비율
     
     
  주거환경 만족률
    ⇒ 2009년 15세이상 서울시민(가구주) 중 주택․교통․녹지 등 주거환경에 만족한다는 비율은
    42.7%(보통 45.6%, 불만족률 11.7%)로 나타났다.
   

⇒ 주택유형별로 보면, 아파트 거주자의 주거환경 만족률이 48.0%(보통 42.2%, 불만족률
    9.8%)로 가장 높고, 다세대 및 연립 주택은 42.1%(보통 46.8%, 불만족률 11.2%),
    단독주택은 38.7%(보통 48.0%, 불만족률 13.3%)로 나타났다

     
     
  <거주지 선택 시 경제적여건 가장 중요하게 고려>
     
   - 2009년 서울시민들은 거주지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 경제적여건(44.7%)을 꼽았다.
   - 뒤이어, 위치 및 교통 등 주변여건(23.4%), 교육환경(9.4%), 생활환경(쇼핑/산책/운동 등) 7.4% 등의 순이다.
   - 2007년 보다 경제적여건을 가장 먼저 고려한다고 응답한 시민 비중은 증가한 반면, 주변여건을 고려한다는 비중은 줄어들었다.
   -  또한, 초․중․고교 학생이 있는 가구에서는 거주지 선택 시 주변여건 보다는 교육환경을 더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지 선택시 중요한 점
     
     
 

<지난해 서울시민 거주지 이동은 93년 이동률 통계 작성 이래 최저>

     
  - 서울거주 이동자 수가 06년 이후 최근 4년 연속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거주지를 옮긴 서울시민(구별 이동이나 타 시․도 이동)은 전입기준 173만3015명으로 06년 217만3907명 대비 20.3%(44만892명) 줄었으며, 전출기준 이동인구는 06년 221만458명에서 지난해 184만8038명으로 16.4%(36만2420명) 줄었다.
  - 이에 따라, 2010년 한 해 동안 행정동 경계를 넘어 다른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긴 서울시민의 비율(이동률,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이 06년 이후 최근 4년 연속 줄어, 1993년 서울지역 이동률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다.
     
    서울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
     
     ⇒ 지난해 연령별 인구이동(전입기준)은 전체 이동자 중 20대(21.9%)와 30대(23.6%)가
     45.5%를 차지하였고, 40대(15.5%), 10대(10.9%), 50대(10.1%) 등의 순이다. 
     ⇒  또한, 년 중 3월에 이동자(전입기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