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배우자 만족률 남편 더 높아

 

  서울 부부 자화상

   
  <배우자 만족도 남편이 아내보다 높아, 남편 73.4% 아내 64.9%>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서울부부 중 `아내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남편 비율은 73.4%인 반면,
아내는 64.9%만이 `남편에 만족한다`고 응답하여 배우자에 대한 만족률은 남편이 아내보다
8.5%p 높게 나타났고, 불만족률은 4.1%p 낮았다.

  -

서울부부의 배우자에 대한 만족률은 2006년 대비 11.9%p(2006년 57.2%, 2010년 69.1%) 높아졌고, 불만족률은 4.4%p(2006년 10.3%, 2010년 5.9%) 낮아졌다.

부부 중 아내에 만족한다는 남편은 2006년 63.3%에서 2010년 73.4%로 10.1%p 높아졌으며, 남편에 만족한다는 아내의 응답비중은 동일기간 51.1%에서 64.9%로 13.8%p 증가하였다.

     
    배우자 관계에 대한 만족여부
     
     
  고민이 있을 때 배우자와 고민상담 한다 남편 85.2%, 아내 80.3%
   

⇒ 2010년 고민이 있을때 가족들 중 주로 누구와 의논하는지 물은 결과,
    아내와 상담한다는 남편은 85.2%, 남편과 상담한다는 아내는 80.3%로 조사됐으며,

    ⇒ 또한 아내는 어머니, 자녀, 형제자매와 고민상담 한다는 응답이 남편보다 상대적으로 높다.
     
     
   <결혼견해, `해야 한다`는 남성이 높고, `선택사항`은 여성이 높아>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결혼해야 한다는 견해는 남성(67.2%)이 여성(59.5%)보다 높고,
결혼이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36.7%)이 남성(29.8%)보다 높다.

  - 남성은 결혼에 대한 가치관에 다소 변화를 보이고 있으며, 여성은 상대적으로 거의 변화가 없다.
  - 2006년 대비 결혼에 대한 견해의 변화를 보면, 결혼해야한다는 응답비중이 남성은 6.4%p 줄고, 여성은 0.6%p 줄었으며,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은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같은 기간 남성은 7.3%p, 여성은 1.7%p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에 대한 견해의 변화
     
     
  결혼연령 늦어져, 평균초혼연령 남성은 32.2세, 여성은 29.8세
    ⇒ 서울남성의 평균초혼연령은 1990년 28.3세에서 2010년 32.2세로 20년 동안 3.9세 높아졌고, 
    여성의 평균초혼연령은 같은 기간 25.5세에서 29.8세로 4.3세 높아졌다.
    ⇒ 2010년 남성 주 혼인연령층은 30대 초반(30~34세)으로 90년 전체 혼인의 21.9%에서
    지난해 41.1%로 증가하였다. 반면, 90년 58.4%에서 2003년(40.4%)까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던 20대 후반(25~29세) 혼인비중은 지난해 27.5%로 줄었다.
     
    남성의 혼인 연령별 비중 
     
   

⇒ 여성 주 혼인연령층은 여전히 20대 후반(25~29세)이나, 2000년 55.7%에서 지난해 46.7%로
    줄었으며, 90년대 7.7%에 불과하였던 30대 초반(30~34세) 여성의 혼인비중이 2010년 
    30.4%로 크게 증가, 24세이하 여성의 혼인비중은 1990년 42.9%에서 2010년 5.7%로 줄었다.

     
    여성의 혼인 연령별 비중
     
     
  <서울부부 : 솔직한 의사표현, 부부공통가치관 >
     
  배우자에게 솔직한 의사표현 한다  남편 48.8%, 아내 48.4% 동의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배우자에게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것을 솔직히 표현할 수 있다고
    응답한 남편은 48.8%, 아내는 48.4%로 절반정도가 동의하였으며,
    남편 11.3%, 아내 13.6%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였다.
    ⇒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낮을수록 남편, 아내 모두 배우자에게 솔직한 의사표현을 할 수 있다는
    동의율이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연령이 높을수록 비동의율이 다소 높았다.
     
    배우자에게 솔직한 의사표현할 수 있다
     
  우리부부는 생활방식에서 공통된 가치관을 갖는다   남편 44.7%, 아내 41.7% 동의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우리 부부는 생활방식에서 공통된 가치관을 갖고 있다`에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 남편은 44.7%, 아내는 41.7%가 동의하였고, 남편 14.2%, 아내 16.6%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여, 남편과 아내가 부부공통가치관을 갖는다는 견해가 다소 다르게 나타났다.

    ⇒ 또한,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높을수록 부부 공통가치관에 대한 동의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비동의율은 높았으며, 연령에 따라서도 부부간 공통가치관에는 남편,아내가 견해차를 보였다.
     
     우리부부는 생활방식에서 공통된 가치관을 갖고 있다
     
     
  <이혼견해 : 남성 이혼 반대는 줄고,  할수도 있다는 생각은 늘어>
     
   - 2010년 이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혼해서는 안된다는 견해는 남성(58.7%)이
여성(51.9%)보다 높은 반면, 이혼 경우에 따라 할수도 있는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38.5%)
이 남성(33.2%)보다 높게 나타났다.
   - 2006년  대비 이혼에 대한 견해를 보면, 남성은 이혼해서는 안된다는 비중은  6.2%p 줄고,
경우에 따라 할수도 있다는 생각은 8.0%p 늘어나 이혼에 대한 가치관에 다소 변화를 보였으며,

여성은 해서는 안된다는 0.1%p 늘고, 경우에 따라 할 수도 있다는 견해는 2.0%p 늘어
상대적으로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혼에 대한 견해의 변화
     
   ★  주된 이혼 사유는 성격차이 44.5%
    ⇒  2010년 이혼한 사유 중 성격차이가 44.5%로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경제문제 12.3%,
     배우자부정 7.8%, 가족간 불화 6.6%, 정신적 및 육체적 학대  4.5%, 건강 문제 0.6% 순이다
     
  50세 이상 이혼 비중 크게 증가, 20년 동안 남성은 4배, 여성은 6배
    ⇒ 총 이혼 중 5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남편기준으로는 1990년 8.5%에서 
    지난해 32.7%로 4배, 아내기준으로는 같은기간 3.7%에서 22.8%로 6배 증가하여 
    50세 이상이 총 이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  또한, 남성 총 이혼 중 45세이상 연령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었다.
     
    총 이혼에서 45세 이상 연령층이 차지하는 비중
     
  지난 해 처음으로 황혼이혼이 신혼이혼 앞질러
    ⇒  이혼한 부부 중 동거기간 `20년 이상` 결혼생활을 한 부부는 1990년 6.6%로 가장 낮았으나,
     2010년 27.3%로 늘어났으며,
    ⇒  반면, 1990년 38.3%로 비중이 가장 높았던 결혼 후 `4년 이내 이혼`은 지난해 25.0%로 줄어,
     황혼이혼이 지난해 처음으로 신혼이혼을 앞질렀다.
     
    동거기간별 이혼 비중
     
     
 

<맞벌이 부부 가사일은 공평분담 보다는 부인 전담이 여전히 >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가사분담 견해에 대하여 15세이상 서울시민 37.0%는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응답하였으며, 6.7%는 부인이 전적책임, 54.9%는 부인이 주로 하지만 남편도 분담해야한다, 1.5%는 남편이 주로하거나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답하였다.
  -

2010년 맞벌이가구(부부가 함께 살고 있는 가구에서 부인이 취업한 경우)의 가사분담 실태를
보면, 2006년 대비 부인이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응답은 줄고, 공평분담 비중은 늘었으나,

  - 가사를 부인이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는 응답이 23.1%로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는 응답(17.3%)보다 여전히 높았으며, 58.5%는 부인이 주로 하지만 남편도 분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사분담실태 (부인 취업한 경우)
     
     
   ★  맞벌이 선호하는 남성 늘었다
     ⇒ 2009년 통계에 따르면, 남성은 80.5%, 여성은 86.4%가 여성이 직업을 갖는 것이 좋다는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여성이 직업을 갖는것이 좋다면 어느 시기에 취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여성응답은 가정일에 관계없이 계속 취업해야 한다가 1998년 35.9%에서 2009년 58.7%로
     늘었으며, 결혼전과 자녀 성장후는 33.2%→22.6%, 자녀가 성장한 후 13.8%→8.5%, 
     첫 자녀 출산전까지만 8.1%→6.6%, 결혼전까지만 9.0%→3.6%로 줄었다.
     ⇒ 여성의 취업시기에 대한 남성응답은 가정일에 관계없이 계속 취업해야 한다는 응답비중이
      1998년 29.1%에서 2009년 53.3%로 크게 늘어나 맞벌이를 선호하는 남성들이 늘었다.
     
  주말에 여가시간은 남성이 1시간 2분 더 많고, 가사노동은 여성이 2시간19분 더 많아
   

 ⇒ 2009년 생활시간조사에 따르면, 주말(토요일, 일요일 평균) 남성이 여가로 보내는 시간은
     6시간54분, 여성은 5시간52분으로 남성이 1시간 2분 더 쓰고 있으며,

     ⇒  반면, 주말에 가사노동에 할애하는 시간은 여성이 3시간6분,
       남성이 47분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2시간19분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