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부부등 소핵가족 늘어나

 

  서울 가구구조의 변화

   
  <`부모+미혼자녀` 10년새 13.5% 줄고, `부부․한부모․나홀로`가족 늘어>
     
  -

서울시 분석에 따르면, 대표적인 가족형태인 ‘부모와 미혼자녀’로 구성된 전통 핵가족은 2000년 153만 5,514가구에서 2010년 132만 8,186가구로 10년 새 13.5% 줄어든 반면,

  -

‘부부’로만 구성된 가족은 같은 기간 28만 7,461가구에서 42만 3,229가구로 47.2%(13만 5,768가구)가 늘었으며, 편부 또는 편모와 미혼자녀가 함께 사는 ‘한부모’ 가족은 30.2%(27만 199가구→35만 1,848가구), ‘1인가구’는 70.2%(50만 2,245가구→85만 4,606가구)나 늘었다. 

  이로써 전체 가구 유형 중 `부모와 미혼자녀`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49.8%에서 지난해 37.9%로 감소하고, `부부`가구 비중은 같은 기간 9.3%에서 12.1%로, `한부모`가구는 8.8%에서 10.0%로, 1인가구 비중은 16.3%에서 24.4%로 늘었다.
     
    세대구성별 주요 가구 유형 비중
     
     
  가치관 및 생활환경 변화, 혼인율 및 출산율 하락, 고령화, 이혼(별거) 증가 등이 원인
   

⇒ 서울 조혼인율(인구 1천 명당 혼인건수)은 1990년 9.9건에서 2010년 6.9건으로 줄었고,
    출산율(15~49세 여성 1명당 평균출생아)은 1970년 3.05명에서 1990년 1.61명,
    2010년 1.01명으로 줄었다.

    ⇒ 또한, 서울 인구(내국인, 인구주택총조사자료) 중 65세이상 인구 비율은 1990년 3.4%에서
    2010년 9.6%로 늘었으며,
    ⇒ 조이혼율(인구 1천 명당 이혼건수)은 같은 기간 1.2건에서 2.1건으로 늘었고,
     이혼인구는 지난 20년 동안 4.5배(74,640명→335,849명)나 늘었다.
     
  부부가구 중 가구주 연령 60세 이상이 49.2%, 한부모 가구중에서는 이혼 비중이 높아
    ⇒ 부부가구 중 가구주 연령 60세 이상이 20만 8,060가구로 절반(49.2%)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 연령층의 부부가구는 10년 새 2배정도 늘었다. 또한 혼인연령이 늦어지면서 가구주 연령
     30세미만인 부부가구는 절반으로 줄고, 부부만 사는 30대 가구는 10년 새 28.7% 늘었다.
    ⇒ 한부모 가구 중에서는 편모가구가 79.7%(28만338가구)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혼으로 인한 `한부모`가구가 11만 4,253가구(한부모가구 중 32.5%)로 가장 많고,
    10년 전 대비 75.1% 늘었다.
     
   ★ 1세대 늘고, 2세대이상 가구는 줄었다
    ⇒ 한편, 서울 세대구성별 가구유형은 1세대 가구는 2000년 12.2%에서 2010년 15.5%로 3.2%p 늘어난 반면, 가장 주된 세대 유형인 2세대 가구는 62.9%에서 53.0%로 9.9%p 감소했다. 또한 3세대 이상 가구는 7.4%에서 6.0%로 줄었다.
     
     
   <서울 가장 주된 가구유형은 1인가구, 지난해 처음으로 4인가구 추월>
     
  -

가구원 규모로 살펴보면, 2010년 서울의 가장 주된 가구유형은 1인가구로 1990년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던 4인가구를 지난해 처음으로 앞질렀다.

  -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인가구는 2000년 16.3%에서 2010년 24.4%로 증가한 반면, 4인가구는 32.1%에서 23.1%로 줄었다.
  - 1인가구와 더불어 2인가구의 증가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1인가구는 2000년 50만 2,245가구에서 2010년 85만 4,606가구로 70.2% 늘었으며, 2인가구 또한 같은 기간 52만 4,663가구에서 78만 1,527가구로 49.0% 증가해 2010년 1~2인 가구가 서울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6.7%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 반면, 4인 이상 가구는 꾸준히 줄어들었다. 4인가구는 지난 10년 동안 18.4%(18만 1,785가구)줄고, 5인 이상 가구는 31.8%(12만6,656가구) 감소했다.
     
    가구원 수 규모
     
     
  1인가구 중 20~30대 여성․남성과 60세 이상 여성이 전체 66.4% 차지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나홀로 사는 1인가구는 여성이 45만 30명(52.7%)으로
     남성 40만 4,576명(47.3%) 보다 4만 5,454명 더 많다.
    ⇒ 2010년 혼인상태별 1인가구는 미혼이 60.1%(51만 4,003명)로 가장 많고, 사별 17.4%,
    이혼 12.6%, 유배우 9.8% 순이다. 미혼 1인가구는 10년 전 대비 74.3%(21만 9,173가구) 늘고,
    사별 56.2%(5만3,567가구), 이혼 90.4%(5만1,059가구), 유배우 51.4%(2만 8,563가구) 늘었다.
     
    혼인상태별 1인가구
     
    성별․연령별로 보면, 60세이상 여성 및 20~30대 남․여가 56만 7,661명으로
    전체 1인 가구 중 66.4%를 차지하고 있다.
     
    2010년 성별, 연령별 1인가구
     
    ⇒ 2000년 대비 모든 연령층에서 1인가구가 증가했다. 특히 여성은 60세이상 및 20~30대에서,
    남성은 30~40대에서 많은 증가를 보였다. 10년 동안 전체 1인 가구 증가(35만 2,361명) 중
    이들로 인한 증가가 65.1%(22만 9,381명)에 해당한다.
     
    ⇒ 이는 학력상승, 취업, 생활편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 등으로 초혼연령이 상승하고
    혼인율이 감소하면서 젊은 독신 세대가 늘고, 고령화  및 이혼 증가 등으로 고령 독신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40대 독신남성 10년 새 2배 늘어, 40대 서울남성 10명 중 1명 꼴로 `혼자 산다`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40대 서울남성 10명 중 1명은 혼자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40대 독신남성은 2000년 3만 6,216명에서 2010년 7만 4,630명으로 10년 새 2배 늘었으며,    
     따라서 2010년 40대 서울남성 77만4,354명 중 9.6%가 혼자살고 있는 것이다.
    ⇒ 40대 독신남성 중 56.7%(4만 2350명)는 미혼이고, 이혼 21.8%, 유배우 20.0%, 사별 1.4%
    순이다. 이중 미혼은 10년 전 대비 199.9% 늘고, 이혼은  72.1%, 유배우는 34.4% 증가한 반면,
    사별은 29.6% 줄었다.
     
     
  <서울 이혼가구 10년 새 84.8%, 미혼가구 60.4% 늘어>
     
  - 서울 전체 일반가구는 2000년 308만 5,936가구에서 2010년 350만 4,297가구로 10년 새 13.6%(41만8361가구) 늘었다.
  - 이중 유배우 가구는 1.3%(2만 9,532가구) 줄어든 반면, 이혼가구는 84.8%(11만 9,684가구), 미혼 60.4%(26만 5,238가구), 사별은 24.7%(6만 2,972가구) 각각 늘었다. 
  - 비중으로 보면, 유배우 가구 비중은 2000년 72.9%에서 2010년 63.4%로 줄었으며, 미혼․이혼․사별 가구는 27.1%에서 36.6%로 늘었다. 
     
     가구주 혼인상태별 가구유형
     
     
  <여성가구주 비율 2000년 19.5%에서 2010년 28.1%로 늘어 >
     
   - 서울 여성가구주는 2000년 60만 2,535명에서 2010년 98만 4,950명으로 10년 새 63.5% 늘었으며, 전체 가구 중 여성 가구주 비중은 같은기간 19.5%에서 28.1%로 증가했다.
   -

2010년 혼인상태별 여성가구주는 미혼이 33.7%(33만 1,579명)로 가장 많고, 사별 27.1%, 유배우 23.1%, 이혼 16.2% 순이다.

   - 2010년 미혼 여성가구주는 2000년 대비 73.7%(14만704가구) 증가, 유배우는 106.6%(11만7259가구) 증가, 이혼은 86.1%(7만3743가구) 증가, 사별은 23.5%(5만710가구) 늘었다.
     
     여성가구주 추이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