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시민 78% 서울은 내 고향

 

  통계로 보는 서울시민 생활상 변화

   
  <15세이상 서울토박이는 40.3%, 서울을 고향으로 느끼는 시민은 78%>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살고 있는 15세 이상 서울토박이의 비율이 40.3%로 1980년 25.1% 보다 늘었으나 여전히 절반이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전체(0세 이상) 서울시민 중 서울토박이 비율은 46.5%로 나타났다.

  -

또한, 2010년 서울서베이에서 분석한 ‘서울시민의 고향인식률’에 따르면, 15세 이상 서울시민에게 출생지와 상관없이 ‘서울에 거주하면서 서울이 고향과 같이 느껴지는지’ 물었을 때 78%가 ‘서울을고향으로 느낀다’고 답했다. 이는 첫 조사를 시작한 2003년 65%에서 13%p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와 동일한 질문에서 타지역 출생 시민의 70%는 ‘서울에서 태어나진 않았지만 살다보니 서울이 고향으로 느껴진다’고 응답했다.
   -  서울토박이의 경우, 88%는 서울을 고향으로 느낀다고 응답했으나 고향으로 느끼지 않는다는 시민도 12%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15세이상 서울시민의 고향인식률
     
     
  <출근하는 서울여성 30년 새 3.7배 늘어, 10명 중 4명은 직업 여성>
  - 지난 30년간 12세 이상 서울시민 중 통근․통학하는 비율이 증가해 시민들의 학교․직장 등 바깥 활동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출근하는 서울 여성이 크게 늘어 10명 중 4명은 직업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 서울 12세 이상 통근․통학하는 인구는 1980년 327만1,459명에서 2010년 591만1,514명으로 30년 동안 80.7% 늘었으며, 12세이상 서울인구 중 통근․통학하는 시민의 비율은 같은 기간 52.5%에서 69.3%로 증가했다.
   

⇒ 통근․통학하는 남성 비율은 같은 기간 72.2%에서 79.8%로 증가, 여성은 33.5%에서 59.6%로
    크게 늘었다.

  - 특히, 출근하는 서울여성이 크게 증가했다. 12세 이상 여성 중 통근하는 여성은 1980년 52만3,838명에서 지난해 192만9,818명으로 30년 새 3.7배(140만5,980명) 늘었으며, 여성 통근률은 16.5%에서 43.5%로 증가했다. 
    ⇒ 같은 기간 남성 통근인구는 151만1,193명에서 252만6,564명으로 1.7배(101만5,371명)
    늘었으며, 남성 통근률은 49.5%에서 61.7%로 증가했다.
   -  30년 전에는 출근하는 시민 10명 중 2.6명이 여성이었으나 2010년에는 10명 중 4.3명이 여성으로 나타났다.
  - 통근 인구를 남성과 여성의 비중으로 보면, 1980년 남성 74.3%, 여성 25.7%에서 2010년에는 남성 56.7%, 여성 43.3%로 여성의 비중이 늘었다.
  - 2010년 통근․통학시 교통수단으로는 단일교통수단으로 걷기가 23.9%(141만144명)로 가장 많고, 승용차 20.3%(119만9,554명), 시내․좌석․마을버스 18.7%(110만5,098명), 전철․지하철 18.7%(110만4,301명)순이며, 2개 이상의 복합교통수단이용 비율은 12.6%(74만5,075명)이었다. 또한 자전거 등 기타단일수단 5.9%(34만7,342명)로 나타났다.
    ⇒ 승용차 이용비율의 경우, 30년 전 2.9%에서 20.3%로 크게 늘었다.
     한편, 자동차등록대수는 1980년 20만6,778대에서 2010년 298만1,400대로 14.4배
     증가했으며, 이중 승용차는 13만64대에서 243만4,230대로 18.7배 늘었다.
    ⇒ 자전거로 통근통학하는 인구가 지난해 9만420명으로 30년 전(2만6,261명) 대비 3.4배 늘었다
     
     통근인구 중 남성 여성 비중
     
     
  25세이상 서울시민 중 대학이상 17.4% -> 48%로 교육수준 높아졌고 남녀교육격차 감소
    ⇒ 통계에 따르면, 고등학교 이상 교육받은 서울시민이 늘었고 특히 고학력 여성이 증가해
     남녀교육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15세 이상 서울시민 중에서는 고등학교 이상을 졸업했거나 재학 중인 비중이 1980년 52.7%
     에서 2010년 82.5%로 증가했으며, 대학이상(졸업, 재학, 휴학, 수료 포함)은 17.4%에서
     48.0%로 늘어 서울시민의 교육수준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 또한, 25세 이상 인구 중 대학 이상(졸업, 재학, 휴학, 수료 포함)인 고학력자의 비중은 1980년 
    남성 72.4%, 여성  27.6%에서 2010년엔 남성 54.2%, 여성 45.8%로 여성의 비중이 크게 늘어
    남녀 교육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고학력자 중 여성은 1980년 18만151명에서 2010년 152만9,698명으로 30년 새 8.5배나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남성은 47만2,434명에서 180만9,301명으로 3.8배 늘었다.

     
   ★ 14세 이하 유소년 인구 절반으로 감소, 65세 이상 노인 인구 4배 이상 증가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서울인구(내국인) 중 0~14세는 1980년 260만2,264명에서 2010년 
    135만5,303명으로 30년 새 절반으로 줄었고, 65세 이상 인구는 같은 기간 20만7,953명에서
    92만8,956명으로 4.5배 늘었다.
    ⇒ 같은 기간 전체 서울 인구는 835만616명에서 963만1,482명으로 15.3% 증가했다.
   

⇒ 비중으로 보면, 0~14세 인구 비중은 `80년 31.2%에서 지난해 14.1%로 17.1%p 줄었고,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중은 같은 기간 2.5%에서 9.6%로 7.1%p 늘었다.

     
    총조사인구 현황 
     
     
 

 <30년 새 이혼인구 847.4% 증가, 이혼 인구 절반은 50대 이상>

     
  -

통계에 따르면, 지난 30년 동안 이혼 인구가 847.4%나 증가 됐고, 미혼 인구도 30대는 12배, 40대는 27배 늘어나는 등 서울 시민들의 미혼․결혼․이혼 등 ‘연령에 따른 혼인상태’에 대해 큰 변화를 나타냈다.

  - 15세 이상 인구 중 배우자가 있는 인구는 54.3%(449만2,568명)이며, 미혼은 35.7%(295만2,687명), 사별은 6%(49만5,075명), 이혼은 4.1%(33만5,849명) 순으로 분포돼 있다.
  - 또한, 1980년 대비 미혼인구는 36.1%(78만3,566명), 이혼인구는 무려 847.4%(30만398명)나 증가했다.
  -

30대 미혼인구는 1980년 5만6,169명으로 4.4%에 불과했으나,  2010년엔 12배 정도(60만645명) 늘어난 65만6,814명으로 30대 인구 중 38.4%가 미혼인 것으로 나타났다.

    ⇒ 2010년 통계에 나타난 30대 미혼인구는 30년 동안 증가된 전체 미혼인구 78만3,566명
    중 76.7%에 해당한다.
    30대 미혼인구 및 30대 인구 중 미혼비율
     
  - 40대의 경우에도 30년 새 미혼 또는 이혼상태에 해당하는 인구가 1980년에는 2.1%에 해당하는 1만8,298명에서 2010년에는 18.1%에 해당하는 28만5,680명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40대의 미혼과 이혼의 변화를 각각 살펴보면, 미혼은 1980년 6,037명에서 지난해 16만2841 
    명으로 30년 새 27배 증가했으며, 이혼은 1만2,261명에서 12만2,839명으로 10배 늘었다.
    40대 미혼, 이혼인구 및 40대 인구 중 미혼이혼 비율
     
  -

50세 이상의 이혼인구는 1980년 5,337명에서 지난해 16만6,889명으로 31배나 늘었다.

    ⇒ 연령별 이혼 인구의 비중은 30대 이하는 50.4%에서 13.7%로 감소했으나 50세 이상은
    1980년 15.1%에서 2010년 49.7%로 크게 증가해 전체 이혼인구 중 절반을 차지하였다.
     
     이혼인구의 연령별 비중
     
     
  <평균 가족 수 4.47명에서 2.7명…2인 이하 사는 미니가정 46.7% 차지>
     
  - 지난 30년 동안 가구 증가율은 90.8%로 인구증가율 15.3%보다 6배 높았다.
  -

이는 가구당 사람 수가 줄고 있기 때문으로 평균가구원수는 1980년 4.47명에서 지난해 2.7명으로 줄었다.

  - 서울 일반가구 중 1~2인 미니가정이 늘고 있다. 비중으로는 1980년 14.9%에서 지난해 46.7%를 차지하며, 이에 반해 1980년 가장 많았던 5인 이상 가구는 46.2%에서 7.8%로 감소했다.
     
     가구원 수 규모별 일반가구현황
     
     
  이처럼 대가족은 점차 줄고, 소핵가족 증가하는 현상은 미혼․이혼(별거) 및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인한 사회변화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 가구원 규모별로 특징을 보면, 1인 가구는 1980년 8만2,477가구에서 2010년 85만4,606가구로 지난 30년 동안 10배 늘었으며, 전체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5%에서 24.4%로 늘었다.
    ⇒ 지난해 1인 가구 중 미혼이 60.1% (51만 4,003명)로 가장 많고, 사별 17.4%, 이혼 12.6%,
    배우자가 있으나 따로 거주하는 유배우 9.8% 순으로 나타났다.
    ⇒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5년과 비교하면, 미혼 1인가구는 25년 동안 5.2배, 사별은 5.6배,
    이혼은 10.8배, 유배우는 4배 늘었다.
    ⇒ 또한 연령별 1인가구는 20~30대가 50.7%(43만2,960명)로 절반 차지하고, 40~50대가 26.9% 
    (22만9,647명), 60세 이상이 21.4% (18만2,920명), 20세미만 1.0%(9,079명)로 분포돼있다.
  - 2인 가구는 1980년 19만1,684가구에서 지난해 78만1,527가구로 30년 새 4배 늘었으며, 일반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4%에서 22.3%로 증가했다. 2인 가구 중에서는 부부와 한부모 가구가 80.5%(62만8,997명)를 차지하고 있다.
    ⇒ 2인가구 중 부부가구는 1980년 9만5,832가구에서 2010년 42만3,229가구로 4배 이상
    늘었으며, 부부가구 중 49.2%(20만8,060명)의 가구주 연령이 60세 이상이다.
    ⇒ 2인가구 중 한부모 가구는 같은 기간 4만5,594가구에서 20만5,768가구로 4배 이상 증가했다.
     
     
  <아파트 거주 증가(10.7%->41.1%), 단독주택 거주 감소(80%->37.2%)>
     
   - 통계에 따르면, 30년간 주거환경도 많이 변해 가구가 거처하는 주택은 2010년 처음으로 아파트가 단독주택을 추월했다.
   

⇒ 아파트에서 거주하는 가구가 전체의 41.1%로 1980년 10.7%에서 크게 증가한
     반면, 단독주택 거주가구 비율은 같은 기간 80%에서 37.2%로 감소했다.

    일반가구가 거처하는 주택유형별 비중
     
  가구당 방 2개 이하를 사용하는 가구는 1980년 71.5%에서 2010년 18.2%로 줄어든 반면,
3개 이상을 쓰고 있는 가구는 같은 기간 28.5%에서 81.8%로 늘었다.
    ⇒ 특히, 단칸방은 1980년 전체 가구의 43.6%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으나, 
    지난해 9.2%로 줄었고, 가구당 방이 3~4개인 가구가 1980년 24%에서 2010년 63.5%로
    늘어나는 등 거주공간이 확대됐다.
   -

이밖에도 불과 30년 전(1980년)만해도 연탄 난방연료에 의존하는 가구가 88.9%였으나 2005년에는 0.2%만이 연탄을 사용했다.

   

⇒  연탄외에 1980년의 난방연료가구는 유류 5.1%, 중앙난방 5.6%, 기타 0.3%순이었으나
     2005년 가구의 난방시설은 개별도시가스 77.7%, 지역난방 11.7%, 중앙난방 7.7%,
     기름보일러 2%, 기타 0.9%(프로판보일러, 전기보일러, 연탄 등) 순으로 나타났다.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