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서울 초등학생 수 최저

 

  서울교육현황

   
  <`11년 서울 초등학생 수 53만5948명으로 `65년 이래 최저치...계속 감소 전망>
     
  -

통계에 따르면, `11년 서울 초등학교 학생 수는 53만5948명으로 `65년(56만4779명)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초등학생이 가장 많았던 `82년 118만3735명과 비교하면 반토막 수준이다. 

    ⇒ 증감을 반복하던 초등학생 수는 `01년 76만3천명을 기점으로 꾸준히 감소,
     지난 해 초등학교 학령인구인 만6~11세 인구는 10년 새 31.0% 줄었으며, 5세 이하는 같은
     기간 29.7% 감소, 내국인 기준 서울전체인구는 0.1% 줄었다.
     
    초등학생수
     
   ★

서울시는 저출산 등으로 초등학생 수가 줄고 있는 것으로 분석, 현재와 같이 낮은 출산수준(출산율 1.02명)이 지속된다면 앞으로 초등학생 수는 계속 감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혼女는 대졸이상 많고, 미혼男은 고졸이하가 많아...학력별 미혼비중 정반대>

     
  - 결혼적령기(평균결혼연령 남 32.2세, 여 29.8세)를 훌쩍 벗어나 `평생 솔로` 대기자인 40대 남성 미혼자와 35~44세 여성 미혼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남성은 고졸이하 저학력에서, 여성은 대졸이상 고학력에서 미혼이 많아 학력별 미혼자 비중이 男․女가 정반대로 나타났다.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서울 40대 남성 미혼자는 10만2,963명으로 10년 전(32,427명)에 비해
     7만536명(218%) 늘었으며, 이들 연령층의 미혼율은 같은 기간 4.3%에서 13.3%로 증가했다.
    또한 35~44세 여성 미혼자는 12만5,493명으로 10년 전(48,080명)에 비해 7만7413명(161%)
    늘었으며, 이들 연령층 여성 중 미혼율은 5.5%에서 15.2%로 증가했다.
  - 2010년 서울 40대 고졸이하 남성 중 미혼자 비중은 18.7%로 대졸이상(대졸 9.8%, 대학원졸 5.3%)의 2배를 넘어섰다. 반면, 35~44세 여성의 경우는 대학원졸업자(석사이상) 중 미혼자 비중이 23.9%로 가장 높고, 대졸 16.8%, 고졸이하 12.2%로 학력이 낮을수록 줄어들었다.
     
    학력별 미혼 비중 
     
   - 또한, 2010년 40대 미혼남성 중 고졸이하가 6만4,876명으로 절반이상(63.0%)을 차지하고, 대학졸업이상(대졸 33,606명, 대학원졸 4,481명)보다 2만6789명이나 더 많은 반면,
35~44세 미혼 여성 중에서는 대졸이상이 7만8540명으로 62.6%를 차지하고 고졸이하(46,953명)보다 3만1587명 더 많았다.
     
     
 

 <초․중․고 교사 1인당 학생 수 15~18명, 30년 전과 비교해 30~40% 수준까지 줄어>

     
  -

2011년 서울 초․중․고교 교사(원) 한명이 담당하는 학생수가 30년 전과 비교해 초등학교는 29.5% 수준까지 떨어졌으며, 중학교는 39.4%, 고등학교는 46.5% 수준으로 줄었다.

  -

학생 수는 줄고, 교사 수가 증가함에 따라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초등학교는 1981년 61.4명에서 2011년 18.1명으로 43.3명 줄었으며, 중학교는 같은 기간 45.0명에서 17.7명으로 27.3명 감소, 고등학교는 33.0명에서 15.3명으로 17.7명 줄었다.

  - 서울의 교사 1인당 학생 수는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으나, 여전히 전국 평균(초등학교 17.3명, 중학교 17.3명, 고등학교 14.8명)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별 교원 1인당 학생수 변화
     
     
    ⇒ 수업참여 교사만을 대상으로 교사 1인당 학생 수를 산출하는 OECD 산출방식을 따르면,
     2009년 기준으로 한국은 초등학교 22.5명, 중학교 19.9명, 고등학교 16.7명으로
    OECD(초등 16.0명, 중학교 13.5명, 고등학교 13.5명)보다도 평균 3~6명 높은 수준이다. 
     
     
  <핵심노동력 고학력화, 25~49세 인구 중 대졸이상 `90년 25.9%→`10년 60.8%>
     
  -  대학진학률 상승으로 서울시민 중 대졸이상 고학력자(대학 졸업․수료 및 대학원 졸업․재학․수료․중퇴 포함)는 1990년 145만8천명에서 2010년 335만4천명으로 20년 전 대비 130%(189만6천명) 증가했다. 비중으로 보면 15세이상 서울시민 중 대졸이상 고학력자 비중은 `90년 18.3%에서 2010년 40.5%로 22.2%p 크게 늘었다.
  -

특히 경제활동 주축인 25~49세 인구 중 60.8%가 대졸이상 고학력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5~49세 대졸이상 고학력자는 1990년 113만7천명에서 2010년 254만6천명으로 20년 새 123.9%(140만9천명) 늘었으며, 인구대비 비중은 같은 기간 25.9%에서 60.8%로 증가했다.

     
    고학력자 
     
  - 25~34세 서울청년층 중에서는 125만3천명인 71.3%(전국 64.8%)가 대학졸업이상 고학력자이며, 대학 재학(휴학포함)생까지 포함하면 77.9%(136만8천명)가 대학이상학력소지자인 셈이다.
    ⇒ OECD 통계에 따르면 2009년 우리나라 25~34세 청년층의 고등교육이수율(전문대학,4년제대
     학, 대학원 졸업자의 비율)은 63%로 OECD 평균(37%)보다 훨씬 높아 우리나라의 높은
     교육열을 반영하고 있다.
     
     
  <대학이상 교육 주목적 `좋은직업 갖기위해`, 직업선택 시 `수입․안정성` 가장 중요>
     
   - 2010년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15세 이상 학생 중 99.0%인 거의 대부분이 대학이상의 교육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들이 대학 이상의 교육을 받고자 하는 주된 목적은 ‘좋은 직업을 갖기 위해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 또한, 2011년 13세 이상 서울시민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수입(36.2%)과 안정성(29.6%) 이었다.
     
     대학이상의 교육을 받고자하는 주된 목적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 영 미(☏ : 02-6361-314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