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40세 이상 서울시민 33.9%
 
평균정년연령과 평균수명

서울시민의 평균수명은 80.4세(남자 77.15세, 여자 83.26세)이며, 근로자 평균 정년은 56.8세로 퇴직 후에도 20여년을 더 살게 된다. 그러나, 40세 이상 서울시민 33.9%는 노후생활자금 마련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노후생활 자금 마련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40세 이상 중 80.6%는 ‘노후에 자녀와 함께 살고 싶어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6 서울서베이 조사결과(노후준비관련)

※ 2006 서울서베이는 서울시 2만 표본가구내 거주하는 만 5세 이상 가구원 전체(약 48천명)를 대상으로
     2006.10.1~31(한달)간 조사하였다. (표본오차 : 95%(+,- 0.44%p))
※ 조사대상, 표본규모, 설계방법 등을 달리하는 조사결과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40세 이상 서울시민33.9%, 노후준비 못하고 있다

2006년 서울서베이에 따르면,
40세 이상 서울시민 중 66.1%는
본인의 노후생활자금 마련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 
이 중 8.0%는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 에만
      의존하고,
     ‘공적연금과 별도의 개인노후대책을 함께’
      준비하는 서울시민은 32.4%,
      개인적으로 노후대책을 준비하는 시민은
      25.7%로 나타남.
40세 이상 서울시민의 노후준비현황
  연령별로 노후준비율을 보면, 40대(77.5%), 50대(72.7%), 60세 이상(44.5%)로 나타나, 
     연령이 높아질수록 노후준비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 특히, 서울의 60세 이상 여성은 37.8%(남성 52.2%)만이 노후준비를 하고 있어,
       노후준비가 가장 취약한 연령층으로 나타남

성별 연령별 노후 준비율 월평균 가구소득 구분에 따른 노후준비율
  또한, 가구소득별로 노후준비율을 보면 소득이 400만원 이상인 가구는 83.4%로 높으나,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가구는 26.2%만이 노후준비를 하고 있어, 
     저소득 계층의 노후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남
 
노후준비없는 40세 이상중 80.6%, 노후에 자녀와 함께 살고 싶지 않아

노후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40세 이상 서울시민들은 노후에 ‘자녀와 함께 살기(19.4%)’ 보다는 ‘노인전용공간이나 자녀와 가까운 곳 등에서 살고
싶어 하는 것(80.6%)’으로 나타났으며,
노후준비 없어도 자녀와 함께 살고 싶지 않다 비율
 자녀와 함께 살기를 원하지 않는 비율은
     남성(84.3%)이 여성(78.0%)보다 높고,
 또한 연령이 낮을수록 높게 나타나,
     40대 90.0%, 50대 86.6%, 60세이상 72.7%이며,
  - 특히, 노후준비가 취약한 60세 이상 여성은
   69.0%가 자녀와 함께 살고 싶어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남
 
노후준비 방법으로는 남성은 공적연금, 여성은 보험이 많아

40세이상 노후를 준비하는 시민들의
노후준비방법으로는 공적연금(61.1%)과 보험(60.1%)이 많고, 다음으로 은행저축 44.8%,
개인연금 26.4% 등의 순으로 나타남
성별 노후준비방법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공적연금이 70.7%로
   가장 많으며, 여성은 보험(61.9%)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남

  *  참  고
   - 노후준비자 중에서 노후준비 방법을 중복선택
   - 기타 : 주택규모줄여서, 주식투자 등이 있음

   

▶ 노후준비에 있어 취약계층은 60세이상 연령층(특히 노인여성 노후준비율이 낮음),
    가구소득이 낮은 계층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 이들은 노후생활자금 마련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지 않지만, 
    자녀와 함께 살고 싶어 하지 않고, 자녀와 가까운 곳에 따로 거주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따라서 노후준비가 부족한 계층과 희망하는 동거형태를 고려해 주거지 근처에
    노인전용공간 및 노인의 독립된 주거공간 마련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보여짐

 

담 당  :  정보화기획담당관  정영미  (☏ 02-6361-314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