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한눈에 보는 서울
서울의 하루
인기통계
주요통계
서울100대통계
통계분석(e-서울통계)
데이터 시각화
통계DB
주제별
작성기관별
자치구별
행정동별
남녀별
통계간행물
주민등록인구
서울서베이
사업체조사
장래인구추계
복지실태조사
차량통행속도조사
통계연보
자치구생산통계
통계지도
행정통계지도
알림마당
통계소식
공지사항
자주 묻는 질문
전체메뉴닫기

한눈에 보는 서울

통계분석(e-서울통계)

취업자 수, 장년층>청년층

 

           - 서울 노동산업의 구조변화 및 시민 직업관 -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고용노동 및 산업구조의 변화상을 짚어보고 시의 각종 노동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서울시 통계자료는 물론 고용노동부, 통계청 자료 등을 분석한「서울 노동·산업의 구조변화 및 시민 직업관 분석현황」을 25일(월) 발표했다.
 ○ 고용노동부 ‘(지역별)사업체노동력조사’, 통계청 ‘사회조사’․‘경제활동인구조사’ 등을 활용했다.

   
 

  지난해 취업자 중 55세이상이 15~29세 첫 추월, 10년 새 33만7천명 증가 

     
  -

통계에 따르면, 서울지역 취업자 중 55세이상이 `02년 61만9천명에서 `12년 95만6천명으로 10년 새 33만7천명(54.4%) 증가한 반면, 15~29세 청년층 취업자는 같은 기간 120만6천명(`02년)에서 90만3천명(`12년)으로 30만3천명(-25.1%) 감소하여 2012년에는 55세이상 취업자가 15~29세 보다 많아졌다.
▶ 지난 10년동안 인구(내국인)는 15~29세가 52만6천명(-19.8%)  감소했고,
    55세이상 인구는 83만9천명(56.1%) 증가
▶ 15세이상 취업자는 10년 새 25만3천명(5.3%) 증가하여 `12년 503만6천명이다.

  이러한 연령별 취업구조의 변화 원인으로 “청년층의 인구감소 및 학업기간 연장,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찾기 위한 취업준비기간 증가 등으로 청년층이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시기가 늦어지는 한편, 중고령자의 취업증가 및 취업현장에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15~29세와 55세이상 취업자  추이>
    15~29세와 55세이상 취업자  추이
    *출처 :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 취업자 중 직업은 전문직․사무직(46.1%)이 많고, 학력은 대졸이상이 49.4%
    ⇒  2012년 취업자 503만6천명의 직업별 분포는 전문직(25.5%, 128만4천명)과 사무직(20.6%, 103만8
     천명)이 전체 취업자 중 46.1%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판매직 13.0%(65만4천명), 단순노무직 11.8%(59만2천명), 서비스직11.0%(55만5천명),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 9.1%(45만9천명),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 6.4%(32만2천명)  순.
     ⇒  대학 진학률이 높아지면서 취업자의 주 학력층이 2006년부터 대학졸업이상으로 바뀌었으며, 
       `12년 취업자의 절반이 대졸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 전체 취업자 중 44.8%를 차지하던 
       고졸 취업자 비중은 `12년 37.0%로 감소한 반면, 대졸이상은 `02년 34.1%에서 `12년 49.4%로 증가.
     
     
 

   비경제활동인구는 여성이 남성의 2배 수준,  육아 및 가사가 주 원인 

     
  -  2012년 3/4분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서울 15세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19만7천명이고, 
 이중 여성이 65.5%(209만4천명)를 차지하여 남성 비경제활동인구(110만3천명)의 거의 2배 수준이다.
    여성의 주된 비경제활동 사유는 ‘육아 및 가사’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 여성 비경제활동인구 중 육아 및 가사가 63.7%(133만3천명), 재학, 진학 및 취업준비가
     22.7%(47만5천명), 연로 9.5%(19만8천명) 순.
⇒ 남성 비경제활동인구 중에서는 50.2%(55만3천명)가 공부(재학․진학준비․취업준비)중이며, 
     연로 26.9%(29만7천명), 기타 22.3%(24만6천명) 순.
     
    < 2012년 3/4분기 성별에 따른 비경제활동인구 및 사유>
    2012년 3/4분기 성별에 따른 비경제활동인구 및 사유 
    *출처 : 통계청 지역별고용조사
     
     
 

 5인이상 사업체의 상용근로자 1인당월평균임금 349만원, 근로시간166시간

     
  -

2012년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농림어업 부문 제외, 4월 기준)의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49만원으로 2011년 대비 2.2%(7만5천원) 상승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분을 감안한 실질임금총액은 328만9천원으로 2011년(330만9천원) 대비 0.6% 감소했다.

 

-

2012년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총근로시간은 166시간으로 전년대비 8.9시간(-5.1%) 감소했다.
     
     
     
  시민 직업관
     
  - 직업선택 시 `수입․안정성` 가장 중요, 취업자 임금 불만 높고, 일자리 불안 느껴
    ⇒ 2011년 13세 이상 서울시민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수입(36.2%)과 안정성(29.6%)을 꼽았다.
    ⇒ 직업선택 시 수입과 안정성을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으나, 실제 19세 이상 취업자들은 여러 근로여건 중 임금에 대한 불만족이 가장 높았으며, 절반이상은 일자리에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남.
  - 청년층이 선호하는 직장 1위 국가기관, 베이비붐세대 은퇴 후 희망 일자리 1위 자영업
     ⇒ 2011년 13~29세 서울 청년층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국가기관(26.0%)이며,
      다음으로 대기업(19.0%), 공기업(17.0%) 순임.
     ⇒  베이비붐세대(2011년 기준 만 48~56세) 중 68.3%가 은퇴 후 소득활동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남.
       이들이 가장 희망하는 소득활동분야로는 창업 등 소규모 자영업이 39.4%로 가장 많고,
       유연근무제(19.8%), 비정규직(16.5%), 정규직(16.3%), 일용직(8.0%) 등의 순임
     
     
  2011년 산업 중 서비스업 비중이 90.8%(`86년 77.5%)로 경제성장 주도 
     
  - 2011년p 말 서울 산업구조(총부가가치=100으로 산출)는 서비스업 비중이 90.8%를 차지하여 경제성장을 주도, 제조업(4.7%), 건설업(3.6%),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0.7%), 농림어업(0.2%) 순.
     ⇒ 서비스산업 중에서 도․소매업(17.7%), 금융 및 보험업(15.7%), 사업서비스업(11.9%), 부동산업 및
      임대업(10.8%), 정보 및 통신업(9.9%), 교육서비스업(6.1%) 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1986년(25년 전) 대비 서비스업 비중은 13.3%p 증가한 반면, 제조업(-6.7%p), 건설업(-5.1%p)은 각각 
 감소, 2010년(전년) 대비해서는 서비스업 비중은 0.7%p 증가, 제조업(-0.3%p), 건설업(-0.3%p)  각각 감소.
     ⇒ 서비스업 중에서도 도․소매업 비중은 1986년 24.8%에서 2011년p 17.7%로 낮아졌으며, 
     운수업 비중도 6.1%에서 3.4%로 감소한 반면,  사업서비스업(5.1%→11.9%),
     정보 및 통신업(4.5%→9.9%), 금융 및 보험업(11.2%→15.7%)은 비중이 높아짐.
      ⇒ 전년(`10년) 대비해서는 운수업(3.7%→3.4%) 등의 비중이 낮아졌으나, 도소매업(17.0%→17.7%), 
       금융 및 보험업(15.5%→15.7%) 등의 비중은 높아짐.
     
     
     
     
     

담  당 : 정보공개정책과 정 영 미(☏ : 02-2133-5689)

 

목록